힙합, 리뷰, 위드블로그 : KERO ONE – kinetic world



오랜만의 힙합음반 리뷰라 꽤나 긴장이 됩니다. 
“꽃수염의 힙합이야기” 에서 
“어쩔수 없는 블로그”로 블로그 이름을 바꾸고 나서
처음으로 작성하는 힙합 관련 포스팅이라 
더 그런 것 같습니다.


이번 음반 리뷰는 
캠페인에 참여하여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위드블로그를 통해 리뷰에 참여 하게 된 케로원의 앨범. 벌크 포장의 프로모션용(비매용) 앨범 케이스

오늘 소개해 드릴 음반은 제가 소개하는 것으로는 이례적으로 “한국힙합”음반이 아닙니다. 바로 재미교포 힙합 뮤지션인 케로 원(KERO ONE)의 세번째 정규 앨범, [kinetic world] 입니다.

하지만, 저처럼 한국힙합만 듣는 사람에게도 케로 원은 그리 낯선 이름이 아닙니다. 다이나믹 듀오나 에픽 하이 등 한국 힙합 뮤지션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그 목소리를 종종 들려주었던 뮤지션이기 때문이겠지요.

제가 케로 원의 이름을 처음 접한 것은 다이나믹 듀오의 3집 Enligtened의 수록곡 ‘지구본 뮤직’을 통해서였습니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 감상 해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지구본 뮤직’ 이라는 곡은 다이나믹 듀오 3집 앨범 수록곡 중에서도 밝고 경쾌한 가사와 멜로디가 두드러져서 저를 비롯한 많은 리스너들이 3집에서 인상적인 곡으로 꼽는 곡입니다. 

이 곡은 곡과 가사의 밝음도 도드라지지만, 무엇보다도 케로 원의 부드러운 랩이 귀를 잡아 끄는 매력이 있습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케로 원의 한국 뮤지션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의 시초가 바로 이 곡이었을 겁니다.

이후로 무브먼트 쪽과 음악적 교류가 있었던 것 같고, 특히 에픽하이의 맵더소울 월드와이드 버전에서 케로 원이 피쳐링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한국의 리스너들에게도 케로 원이라는 이름을 각인 시키게 되죠.

하지만,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케로 원이라는 뮤지션이 훌륭한 래퍼라는 것은 알지만, 제 관심 대상은 아니었습니다. 일단 저는 힙합을 들을 때 가사를 굉장히 중요시 여기는 편이라 알아듣지 못하는 영어가사의 곡에 대해 상당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사에 관계없이 좋아하는 외국곡으로는 누자베스나 에미넴의 STAN 정도밖에 떠오르는 곡이 없네요. 같은 이유로 에픽하이의 곡 중에서도 타블로 솔로의 영어가사로 된 곡들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제게 있어서 가사를 이해할 수 없는 힙합이란, 자막없이 헐리웃 영화를 보는 것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래서 이번 위드블로그 캠페인에 신청을 해 놓고도 내심 걱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구본 뮤직’ 에서의 케로 원은 영어임에도 불구하고 귀를 잡아 끄는 매력을 가진 MC였지만, ‘맵더소울’의 케로 원은 그정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만약 이 앨범이 제가 우려하던 수준의 앨범이라 제가 큰 흥미를 못느낀다면 형식적으로 리뷰를 쓰게 되었을 것 같습니다. 알아먹지도 못하는 노래에 찬사를 늘어놓느라 글을 질질 끌고 싶은 생각도, 그럴 시간도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저는 이 앨범의 전 트랙을 세번째 반복해서 듣고 있습니다. 덕분에 빨리 자야 하는데 리뷰는 질질질 시간을 잡아먹고 있네요.

제가 이 앨범을 세번째 듣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이 앨범에서 누자베스와 같은 향기가 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전형적인 ‘쌩 리스너’라 음악의 계파나 지역적인 색깔 구분은 전혀 하지 못합니다. 그러니 누자베스의 향기를 케로 원의 앨범에서 느낀 것은 어떤 논리적, 음악적 근거가 있는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제 ‘느낌’에 의한 것임을 밝혀 둡니다.

케로 원의 이번 앨범은 힙합 중에서도 어떤 장르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곡을 들으며 케로 원의 음악은 재지한 느낌인가 하면 어떤 곡에서는 고지식한 90년대 초반의 힙합느낌이 들고, 목소리가 따뜻한가 하면 시니컬하고 뾰족한 비트가 선입견을 가지지 말라고 제게 말합니다.

이 종잡을 수 없는 느낌 조차도 제겐 이제 그리움의 대상인 누자베스를 느끼게 합니다. 

몽롱한 느낌으로 계속 음악을 듣고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가사가 들리는 것은 아니므로, 곡에 대한 세세한 리뷰를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리뷰라기 보다는 음악 감상평 정도로 이름을 붙일 걸 하는 생각이 드네요. 

크라프트 재질의 CD커버와 한장을 3단으로 접은 형태의 양면 부클릿. 심플하다.

상쾌한 캐치감? 따뜻한 세련미? 무장한? 오가닉한? 재미교포? 무규칙? 이종? 후레쉬한?
제가 이 앨범을 받고 마음에 안 든 유일한 부분이 바로 이 앨범 소개 코멘트 입니다.

마케팅 적인 측면을 노렸다면 이런 정체 불명의 외래어보다 “다이나믹 듀오의 친구, 에픽하이의 맵더소울 명예멤버” 정도가 좋지 않았을까 싶고, 케로 원의 음악에 대한 코멘트라면 “웰메이드 자연주의 힙합” 정도의 심플한 소개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미국과 일본에서 먼저 인정받은 케로 원의 세번째 정규 앨범” 같은 코멘트도 촌스럽지만 이것 보단 나을 것 같습니다.

좀 더 샤프한 모습을 상상했는데 조금 의외

예상보다 후덕한 케로 원

좀 샤프하고 스마트한 모습일 거라고 상상을 했습니다만, 뮤직비디오를 계속 보다보니 저 푸근한 인상도 마음에 드네요. 인상도 어딘가 모르게 누자베스의 느낌.



부클릿 A
부클릿 B

심플한 부클릿이 마음에 듭니다. 다만, 가사집이라도 들어 있었으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크라프트 재질의 CD커버 안쪽의 Thanks to
CD는 얼핏 보면 얼룩말 무늬 같다
커버의 뒷면에는 트랙리스트가 적혀있다.

  
        [트랙리스트] 

        1   Let Me Clarify 
        2   Kinetic World (Feat. Fashawn)  
        3   On Bended Knee (Feat. Sam Ock) 
        4   My Devotion       
        5   Missing You
        6   Time Moves Slowly (Feat. The Tones)
        7   Let`s Ride
        8   Asian Kids (Feat. Tablo of Epik High, MYK, Dumbfoundead
        9   The Fast Life (Feat. Esna) 
        10  We Stay Fly (Feat. Othello & Dminor)
        11  Remember All That 
        12  Goodbye Forever (Choice37 Remix) 

트랙리스트 중에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3번의 On Bended Knee (Feat. Sam Ock) 입니다.

따뜻하고 모난 곳 없이 둥근 느낌의 이 곡은 새벽 네시를 향해 달려가는 이 시간에 들어도 부담스럽지 않고, 여러번 들어도 질리지 않네요.

 

[#M_[클릭하여 가사 보기]|[클릭하여 가사 닫기]|LYRICS:
Chorus
I’ve looked in all the wrong places, around the globe, seen many faces,
Deuschland, japan, bordeux france, and Hawaiian vacations,
But I never met a girl like you, this doesn’t take a high iq,
I’m Down on bended knee, asking for your hand, will you marry me?

Verse 1
I admit I been doing a lil’ shopping,
The kind of talking that’ll empty your pockets,
4 c’s, there’s a 5th I swear it,
clarity, cut, carat, Color and credit
just kidding, you know my mission,
you’re the only girl that can flow my rhythm,
we make jokes, play, laugh and listen well,
your that dope, the only one I’ll kiss and tell
you’re that best friend, I never knew I had
still, we might fight but In the end let Love prevail
this world’s a Sheisty place, for a wife these days,
I’ll keep you safe from shady males
i wanna dream big, sitting on a hood,
underneath the stars just you and me
it feels so right, I can’t explain, i know this is what true love means

Chorus

Sam Ock
Can you see? Can you see my heart?
Cause it’s burning bright
And I’ve been searching, long and hard for this love
And it’s burning bright for you

Verse 2
Its been ’bout an hour since I spoke to your folks,
went well didn’t coax em’ for votes,
what I would have done, if they were bummed
Plan B and hope to elope?
never mind, we riding now my dear,
things went down smooth like Belvedere,
lets do it big, celebrate, plan our date
And if we may, full proof like “Everclear”
and I vow to be goofy or debonair
but I wont be that guy that’s never there
you can be that girl I settle near
by your side, cause I know I’m destined here
and I know rough roads may lie ahead, and we’ll have to work for it
but as long as we can ride together
fo’ sho’ I know its worth the risk
_M#]
좀 더 멋지게 리뷰를 쓰려 했는데 졸립기도 하고, 이 꼬부랑 글씨들을 번역해 가며 리뷰를 쓸 자신도 없고… 일단 지금 리뷰랍시고 쓰고 있는게 아무리 봐도 리뷰로 발전할 기미도 보이질 않고… 이래서 글도 계속 쓰던 놈이 쓴다는 거겠죠.

가장 중요한 건, 이 뮤직비디오를 보았다면 이미 제 글 따위는 안중에도 없이 유튜브에서 케로 원의 다른 음악들을 찾고 있으리라는 생각에 더 이상 길게 글을 쓸 이유를 못느끼겠네요 🙂

더욱 놀라운 사실은 대부분의 사람들의 평을 따르자면, 이 앨범은 정규 2집 앨범에 비하면 부족하다는 평이 일반적입니다. 대체 정규 2집 앨범은 어느정도 이길래…

일단 1분 후면 새벽 네시인 관계로 아이폰에 리핑 해둔 이번 앨범을 들으며 잠을 청해야 겠습니다. 아무래도 이걸로 성이 안찬다거나, 케로원의 정규 2집을 듣고 오늘 이상의 감동을 받는다면 새로운 포스팅을 하나 작성 해 볼 생각입니다.

이 글을 읽고 괜찮은 뮤지션 하나 발견 했다거나 케로 원 앨범을 사야겠다거나, 하다못해 좋은 곡 들을 수 있게 해 줘서 감사하다는 생각이라도 하신 분들, 요 위 아래로 클릭 할 만한 것도 많고 댓글 달수 있는 곳도 눈에 잘 보이잖아요 🙂
 

[ 네이버 블로그를 하시는 분들은 네이버 블로그 이웃 추가하기를 클릭해서
제 블로그를 네이버 이웃으로 추가하실 수 있습니다. ]


5 Comments

  1. ㅋ 저도 지구본뮤직때 첨으로 알앗어요 ㅎ 근데 오랜만의 리뷰라 감개무량 ㅋ(왜 니가 감개무량해? 몇시간만에 글 다본녀석이)

  2. kero one…
    에픽하이의 Rocksteady 영어 버젼 에서 처음 알고
    여러 노래를 찾아들어봤지만….
    저도 샤프할줄알았는데…. 의외

  3. 꽃수염님 안녕하세요..위드블로그에서 힙합음반 리뷰하다보면
    항상 자주 뵙는 분들이 있어요 ㅋ

    리뷰를 참 공들여 써주셨네요
    왜 나두 쌩 리스너인데 이런 리뷰가 안나올까요 ?????

    아무튼 엮인글 걸고 갈게요 좋은 하루 되세요…

    • 트랙백만 걸로 답변이 늦었네요 ㅎㅎ
      Whitewnd님께 이런 댓글을 받다니 영광이에요.

      하지만 아무리 읽어봐도 Whitewnd님의 리뷰가 더 멋지다는…

1 Trackback / Pingback

  1. Whitewnd의 세상읽기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