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 이제 김세정, 강미나 + 7은 아니다.

2016년도에 데뷔한 그룹 중에 가장 큰 기대를 받았던 팀을 꼽으라면 저는 구구단을 꼽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기억하는 한 2016년 데뷔 그룹 중에 가장 실망이 큰 팀도 구구단 입니다. (기대가 없었거나 인지 조차 못했기 때문에 실망도 없었던 팀들 제외)

구구단의 데뷔곡인 원더랜드 무대를 처음 보았을 때의 경악을 아직도 잊지 못할 정도 입니다. 한 눈에 봐도 전혀 데뷔 준비가 되지 않은 멤버들, 완성도랄 것도 없이 조잡한 뮤비, 시대에 역행하는 무대의상…

 

 

제가 프듀101에서 가장 좋아하던 고정픽 1번 김세정의 팀이기 때문에 어떻게든 좋은 점을 찾아보려 했으나 도저히 좋게 봐줄 만한 구석을 찾지 못했을 정도로 구구단의 데뷔는 그야말로 충격적이었습니다. 준비가 되지 않은 팀을, 세정과 미나의 IOI 약발이 떨어지기 전에 급하게 출격시켰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리고 급하게 출격시킨 것에 대한 반응은… 망했어요

아이오아이 활동때도 빛을 발했던 세정과 미나지만, 나머지 멤버들을 모두 멱살잡아 끌고가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라는 느낌이었습니다. 게다가 아이오아이 활동 중에 구구단 활동이 겹치는 바람에 기존 아이오아이 팬들로 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습니다.

데뷔 하자마자 엄청난 성과를 내는 아이돌 그룹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프듀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구구단의 데뷔 치고는 너무 초라하게 첫 활동을 마감해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저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구구단에 대한 기대치를 낮춰야만 했습니다.

 

같이 IOI 멤버 두 명이 포함된 플레디스 소속 프리스틴의 데뷔 곡, 무대, 뮤비 퀄리티와 비교해 보면 구구단의 데뷔가 얼마나 안습이었는지 감이 옵니다. 하지만 데뷔 시점에서의 호응과 관심은 구구단이 압도적이었다는… (이미지출처 : 나무위키)

 

그래서, 사실 이번 미니 2집 Act.2 Narcissus에 대한 기대도 크지 않았습니다. 그저 미니 1집 보다는 조금 더 나았으면 하는 정도? 기대치가 워낙에 낮아서 그랬는지, ‘나같은 애’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좀 유치하다싶긴 했지만 데뷔곡 보단 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래저래 몇번 듣다보니 어느 정도 중독성도 있는 것 같고…

그러던 중에 나같은 애 뮤직비디오를 찾아서 봤는데…

 

 

뭐지? 왜이렇게 애들이 예뻐졌지? 강미나 쩌네!!! 김나영 쩌네!!!

너무 갑작스럽게 예뻐진 구구단 멤버들의 모습에 적응이 안 될 지경이었습니다. 특히 미나… 혹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는지, 미모가 폭발하셨습니다. 보통 통통하고 귀여운 인상이었던 연예인이 다이어트 하고 나서 귀여운 이미지를 잃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미나는 귀여움은 그대로 + 미모의 업그레이드를 분명하게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띈 것이 미나였을 뿐, 나머지 멤버들도 전체적으로 외모가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미니 1집의 실패를 만회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그 의지는 가요프로그램의 무대에서 더 확실하게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미니 1집 때의 구구단이 김세정과 강미나의 인기에 기댄, 급조된 그룹이었다면 미니 2집의 구구단은 오히려 김세정이 묻히는 느낌이 있을 정도로 멤버들이 전체적으로 완성된 모습입니다. 무대에도 훨씬 신경을 많이 쓴 티가 나고, 뮤직비디오 역시 멤버별로 다른 배경 / 각 멤버별 헤어스타일 교체 등 신경을 무척 많이 썼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솔직하게 이야기 하자면, 데뷔 전의 기대치에 비하면 구구단은 여전히 조금 부족한 느낌입니다. 원더랜드 활동할 때 워낙 실망이 컸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훨씬 좋게 보이는 부분도 분명히 있을 겁니다. 그래도 이전의 ‘김세정, 강미나 + 7’의 모습과 비교하면 많이 발전했고, 또 더욱 발전할 여지가 있기 때문에 구구단의 앞날에 희망을 걸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특히 제가 높게 평가하는 부분은, 데뷔 전 기대치에 비하면 폭삭 망했다고 해도 좋을 정도의 미니 1집 활동 결과에도 불구하고 탈퇴를 하거나 휴식기간동안 물의를 일으킨 멤버가 하나도 없다는 점 입니다. 세정과 미나에게 몰려있던 개인활동과 집중된 인기. 그리고 부진했던 첫 활동은 나머지 멤버들의 입장에서는 불안감을 느끼기에 충분했을 텐데도 멤버 이탈이나 큰 문제 없이 휴식기를 보내고 더 나아진 모습으로 컴백을 했다는 것은 소속사인 젤리피쉬에서 기본적인 멤버 관리는 확실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돌 그룹을 응원하는 팬들은 누구나 자신이 응원하는 그룹이 오래오래 같은 멤버로 유지되는 것을 바랍니다. 멤버 교체가 잦으면, 자신이 응원하는 멤버도 언제 교체될 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있기 때문에 혼 힘을 다해 응원하기 힘들어집니다. 그런 면에서 구구단은 아직까지는 인기가 특정 멤버들에게 편중된 모양새이지만, 멤버들간의 결속이 튼튼하고 세정과 미나의 인기가 다른 멤버들에게 이어지는 낙수효과가 발휘되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아직 발전의 여지가 많아 보입니다.

데뷔 부터 완전체에 가까운 모습으로 데뷔를 하는 아이돌 그룹도 있습니다. 하지만 데뷔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해서 꼭 그룹이 순항하는 것도 아니더라구요. 비록 시작은 화려하지 않았지만 구구단은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그룹임에는 틀림없습니다.

그리고… 제 마음속의 영원한 1픽, 김세정을 응원합니다.

 

[ 네이버 블로그를 하시는 분들은 네이버 블로그 이웃 추가하기를 클릭해서
제 블로그를 네이버 이웃으로 추가하실 수 있습니다. ]




Be th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