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이어폰(라스타 컬러) 리뷰 / 개봉기

지난 포스팅에서 말씀 드렸다 시피, 이어폰을 한꺼번에 두 개를 구입했습니다.
하나는 샤오미 피스톤3이고 다른 하나는 오늘 소개 해 드릴 더하우스오브말리의 리틀버드(라스타 컬러)입니다.

딱히 이 녀석을 사려고 했던 건 아니었고, 막 쓸만한 싸구려 이어폰이 하나 필요했는데, 마침 홈플러스에서 행사가격으로 15,900원에 나왔길래 10,000원 짜리를 사느니 이걸 사자는 생각으로 집어 들었습니다.

그 전 부터 더하우스오브말리의 이어폰 제품에 대한 관심이 있었는데, 하우징이 나무로 된 중간 가격대의 모델은 아니지만 브랜드의 느낌 정도는 확인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쁜 마음으로 겟 했습니다.

제 음악취향은 레게 보다는 힙합 쪽인데, 더하우스오브말리 제품이 힙합에도 잘 어울리는 리시버라는 이야기를 들어서 기대감이 좀 있었습니다.

이하는 사진 위주의 개봉기 입니다.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심플한 포장과 재생지로 된 박스가 인상적입니다. 마치 수박바 같은 컬러 입니다.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얼핏 보니, 수박바 보다는 앵두나 주목나무열매1 같기도 하네요. 뭔가 고급스러운 느낌은 아니고, 하우징은 재생 플라스틱 소재라는 것 같습니다.

샤오미 피스톤3가 여분의 이어캡을 사이즈별로 3종이나 준 것에 비해, 더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의 여분 이어캡은 1종 뿐입니다.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이렇게 보니까 더욱 싸구려 같은 느낌…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하우스오브말리 리틀버드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만듦새며, 디자인이며 뭐 하나 마음에 드는 구석이 없어서 괜히 샀나 싶은 마음이 들 정도였습니다.

기대치가 한 껏 낮아져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별 생각없이 핸드폰에 플러그를 꽂고 음악을 들었는데… 어라? 생각보다 소리가 괜찮습니다. 제가 힙합음악을 좋아하기 때문에 저음부를 강하게 표현하는 이어폰을 좋아하는데 이 녀석은 저음부가 강하면서도 중음이나 고음이 많이 뭉개지지 않고 비교적 또렷하게 들려주더라구요.

이어폰이라는게 취향을 많이 타긴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순수하게 소리만 놓고 보면 샤오미 피스톤3보다 더하우스오브말리의 리틀버드가 더 괜찮았습니다.

비록 디자인은 5천원 짜리 같은 느낌이지만, 소리는 제법 괜찮더라구요. 특히 저음, 베이스가 강조된 이어폰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추천 드릴만 합니다.

고음과 청아한 음색의 보컬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1.   주목나무열매 
[ 네이버 블로그를 하시는 분들은 네이버 블로그 이웃 추가하기를 클릭해서
제 블로그를 네이버 이웃으로 추가하실 수 있습니다. ]




Be th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