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시즌3, 언더래퍼가 아이돌이 되면 왜 안돼?


쇼미더머니는 힙합 팬들로 부터 시즌1, 시즌2 모두 갖은 욕을 다 쳐먹었습니다. 당연하지. 뭐 하나 예쁘게 봐줄구석이 없었으니까. 물론 저도 엄청 욕했고, 그리고 두 시즌 모두 한 편도 빼놓지 않고 봤습니다.

그리고 이제 시즌3를 시작했는데… 첫화 오프닝에서 욕할 준비 됐냐고 물어보는 패기에 이번시즌은 좀 달라지려나 하는 기대를 가지게 만들더군요. 그리고 여전히 대차게, 정말 대차게 까이고 있습니다.

‘쇼미더머니3’, 언더래퍼를 아이돌로 만들려 하는가

‘쇼미더머니3’, 라이트급 무대에 선 헤비급?

단지 시즌 1,2와 다른 점이라면 이번에는 날선 비판이 힙합 팬들한테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각종 매체에서 나온다는 점입니다.

2014030310383570457-540x406

저는 힙합 팬의 입장에서, 또한 방송을 시청하는 시청자 입장에서 이번 시즌에 대해 꽤 많은 기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프로듀서들 면면이 화려하고, 예선을 보니 참가자들의 기량이 지난 시즌들에 비해 훨씬 높아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쇼미더머니 시즌3는 제 기대치를 충분히 만족시켜주고 있습니다.

쇼미더머니 시즌3를 까는 기사들의 공통점은 이 프로그램이 공평하지 않고, 신인들에게 기회를 준다더니 기성 래퍼들에게 기회를 준다고 주장하는 점 입니다.

뭐? 그게 뭐?

왜 시청자가 지역방송국도 아닌 케이블 채널, 그 중에서도 메이저급인 엠넷을 통해서 아마추어의 무대를 봐야 한다는 거죠? 제가 이야기 하는 아마추어는 기성가수의 반대 의미를 가진 단어가 아니라 ‘실력이 모자라며 함량 미달인’ 이라는 뜻입니다.

쇼미더머니에 취미로 랩하고 힙합하는 저같은 사람이 나가야 하나요? 언더그라운드 MC든, 아이돌이든 뭐가 문제라는 걸까요. 지난 시즌엔 심지어 스윙스도 나왔는데. 그리고 우승은 소울다이브가 했지. FUC…



저런 기사들은 방송이나 제대로 보고 까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물론 YDG가 영적인 기운을 기준으로 좀 이상한 사람들을 붙여주긴 했지만, 나머지 사람들은 철저하게 실력대로 합격자를 뽑았습니다.

비아이, 바비, 키썸, 뉴챔프 등 신예들은 이튿날 계속해서 온라인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줄기차게 이름을 올리며 주목받았다. 안타까운 드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일반인 지원자와 언더래퍼가 동일 선상에 올라 평가의 대상이 됐지만, 결과는 평등하지 않았다. 결국, 뽑히게 될 사람이 뽑힌 것뿐이다.

‘쇼미더머니3’, 언더래퍼를 아이돌로 만들려 하는가 기사 중 발췌

뉴챔은 예선 2회전에서 발렸는데? 성장군 같은 실력파 아마추어는 너끈하게 통과 했는데?

쇼미더머니의 의도가 경쟁이 아닌 기회의 제공이었는데 그 의도가 퇴색되었다라고 주장하는 기사가 많습니다. 그럼 모두에게 공평하게 4마디씩 기회를 주면 되나요? 방송 끝날 때 까지?

엠넷의 무대는 아마추어는 커녕 기성 MC들도 한 번 서기 어려운 무대입니다. 그리고 사실상 우리나라에서 힙합음악에 대해서 다루고 있는 프로그램은 쇼미더머니가 유일합니다. 그런 무대에서 노래 할 수 있는 기회를 언더그라운드에서 앨범을 냈다는 이유로 박탈당해야 공평한 걸까요? 아이돌이라는 이유로 엠카는 되고 쇼미더머니는 안된다고 말해야 하나요?

락이나 힙합같은 장르음악은 시장도 작고, 씬도 넓지 않습니다. 어차피 이 바닥에서 두각을 나타내려면 남들보다 뛰어나야 하고, 수준이 높아야 합니다. 심지어 뛰어나게 수준이 높아도 운이 없으면 뜨지 못하죠. VASCO 처럼.

이 씬의 신인들은 아마추어들 끼리 붙어서 고만고만한 애들 중에 스타가 나오는게 아니라는 말입니다. 아마추어 중에서도 자기 색깔을 가지고, 압도적인 포스를 뿜어내지 않으면 그냥 탈탈 털려버리는 그런 곳에 인생을 걸겠다고 나선 지원자들을 향해 ‘공평하지 않아서 기회를 잃었다’라고 동정하는건 오히려 그들에 대한 모독이 아닐까요?

그리고 그 중에서도 뾰족한 아마추어들은 이 기회를 통해 세상에 이름을 알립니다. 진돗개나 딘딘처럼.

쇼미더머니가 기회를 제공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그 기회는 힙합씬을 이루고 있는 모든 MC들에게 돌아가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기회를 잡기위한 경쟁은 서바이벌의 형태가 될 수 밖에 없겠죠.

이런 동정심과 오지랖이 한국 음악계를 망치고 있는 거라고 주장한다면 비약이라고 하시려나요.

 

[ 네이버 블로그를 하시는 분들은 네이버 블로그 이웃 추가하기를 클릭해서
제 블로그를 네이버 이웃으로 추가하실 수 있습니다. ]


Be th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